칼럼
강좌
 HOME  > 건강새소식  > 칼럼

"뭐라고? 안 들려"...시끄러운 곳에서 대화 힘들면 '치매' 걸릴 확률↑
잘 듣지 못하면 치매 위험이 커진다는 증거가 늘고 있다. 특히, 시끄러운 환경에서 상대의 말을 듣기 어려운 사람은 치매에 걸릴 확률이 2배 높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 의생명과학대학 Nuffield Department of Population Health(NDPH) 연구진은 치매 위험 요인을 찾기 위해, 60세 이상 성인 82,000여 명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했다.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가 보유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식당 및 기차역 등 소음 상황에서 언어를 듣고 인지하는 능력을 상실하는 것과 치매 발병 사이의 연관성이 나타났다.먼저, 연구진은 백색소음을 틀어놓고 참가자들이 숫자를 식별할 수 있는지 검사했다. 소음 속 언어 이해력 검사를 진행해 참가자의 청력을 정상, 불완전, 안 좋은 상태로 분류했다.이후 11년간 이어진 추적조사 결과, 참가자 1,285명이 치매에 걸린 것으로 파악됐다. 청력이 불완전한 상태인 사람의 치매 발병 위험은 정상 사람보다 61% 높았고, 청력이 안 좋은 사람의 치매 발병 위험은 정상보다 91% 높았다.연구를 이끈 Jonathan Stevenson 박사는 "소음 속 언어 인지력이 떨어지는 것은 노화로 인해 난청이 온 사람에게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말했다.이번 연구에서는 소음 속 언어처리능력과 치매 간 연관성의 원인이 무엇인지는 조사하지 않았다. 하지만 시끄러운 환경에서 대화하기 힘들어지면, 자신감이 떨어지며 사회적으로 고립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외로움이 커지며 뇌의 인지 기능이 떨어져 치매 발병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추측했다.연구를 이끈 Thomas Littlejohns 박사는 사람이 많은 시끄러운 곳에서 대화하기 힘든 난청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한다면, 치매 진행 속도를 늦추거나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알츠하이머병 협회 학술지 '알츠하이머병과 치매(Alzheimer's and Dementia)'에 게재되고, Dailymail 등이 보도했다.


이전글 : 지긋지긋한 빈혈, 이젠 그만! 그 해결 방법은?
다음글 : 2030 사이에 급증하고 있는 ‘크론병’, 앓고 있다면 코로나 백신 맞아도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