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진료정보  > 관절염
 퇴행성 관절염 류마티스 관절염
 통풍성 관절염 관절염 통증 줄이는 생활수칙
퇴행성 관절염
퇴행성 관절염이란 관절을 이루고 있는 연골(물렁뼈)가 손상되고 닳아 없어지면서 생기는 관절의 염증으로 연골이 없어지게 되면 관절에 통증과 관절의 변형이 오게 됩니다.
주로 인체의 체중부하가 많은 관절 즉, 보행이나 운동시 몸무게를 지탱해야 하는 관절로서 고관절, 무릎관절, 발목관절, 척추관절 등에 많이 생깁니다.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
퇴행성 관절염은 어느 정도 나이를 먹으면 누구에게나 발병할 수 있는 질환입니다.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노화가 일어나듯이 연골과 그 주변의 뼈도 서서히 퇴행하여 발생하게 됩니다. 그러나 나이가 많은 사람이라도 퇴행의 정도가 적은 사람이 있습니다.

퇴행성 관절염은 주로 50세 이후에 많이 발생하는 질환이지만 반드시 노인에게만 발생하는 질환은 아닙니다. 관절에 심한 외상을 입은 다음 적절히 치료를 받고 충분하게 휴식을 취하지 않으면 관절의 연골이 손상되게 됩니다. 관절의 선천성 이상, 외상, 기형, 류마티스 관절염, 통풍 후에 이차적으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비만인 사람은 정상 체중의 사람보다 퇴행성 관절염에 잘 걸리고 진행 속도도 빠릅니다. 현재 비만이 아니더라도 20대나 30대 때 비만이었던 사람들은 나이가 들어 퇴행성 관절염이 발생할 확률이 높습니다.그 외에 유전적으로 가족 중에 퇴행성 관절염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발생할 확률이 높습니다.

퇴행성 관절염의 증상
초기에 나타나는 증상은 가벼운 통증과 관절운동이 부자연스러워지는 것입니다.처음에는 계단을 오르내릴 때 무릎이 시큰거리고 아프고, 언덕길을 내려가는 것이 어려워집니다.

좀더 진행하게 되면 걷지 않고 가만히 있을 때도 무릎이 아프게 되고, 바닥에 오랜 시간 앉아 있다가 일어날 때 관절을 잘 움직일 수 없게 됩니다. 특히 날씨가 춥거나 습한 날에는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무릎 안쪽의 연골이 닳아 관절이 좁아지면서 다리가 O형으로 휘게 됩니다. 운동 할 때 점점 더 피로하다고 느끼게 되고, 관절이 부어올라 커져 보이며 관절주위를 눌러보면 아픈 곳이 생깁니다.

퇴행성 관절염의 통증은 주로 몸을 많이 움직이고 난 오후나 저녁시간에 심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아침에 일어났을 때 관절이 뻣뻣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류마티스 관절염과 달리 관절을 몇 차례 움직여 주면 바로 풀어지는 것이 보통입니다.

손가락에도 이상이 생기게 되는데, 무릎과는 달리 통증이 처음에는 없습니다. 그러나 드물게 염증성 변화가 심한 경우에는 손가락 마디가 붉어지면서 열이 날 수도 있고 움직일 때 심한 통증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주로 손가락 맨 끝마디에 변형이 일어나게 됩니다.

연골이 모두 닳게 되면 관절 안에서 뼈와 뼈가 직접 맞닿게 되고, 충격을 흡수하는 쿠션이 없어지기 때문에 뼈에 손상이 가게 됩니다.
직접적으로 뼈가 손상이 되지 않더라도, 관절이 아프다고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게 되면 관절 주변이 근육이 퇴행하게 되어 점점 더 움직일 수 없게 됩니다.

퇴행성 관절염의 치료
퇴행성 관절염의 치료 정도와 시기에 맞는 치료방법은 선택합니다.

물리치료 및 보조기 착용
약물치료 : 소염, 진통 효과
운동치료 : 관절을 보호하면서 근력을 강화시키는 운동요법
관절내 연골주사 : 연골재생을 돕는 주사로 소위 뼈주사와는 전혀 다른 성분입니다.
관절경 수술 : 관절내시경을 이용하여 마모된 연골과 비후된 관절활막액막을 제거하여 통증과 염증을 가라 앉혀주는 치료입니다.
인공관절 수술 : 관절마모가 심하여 다른 치료에 반응이 없고 보행이 힘든 경우에 시행합니다.

퇴행성 관절염의 예방
예방적인 측면에서는 평소에 체중부하 관절에 반복적인 무리한 작업이나 운동을 피하고, 비만을 예방 또는 교정하도록 하되, 퇴행성 관절염의 증상이 발견되면 지체하지 않고 전문의의 진단과 도움을 받는 것이 병을 더 악화시키지 않는 방법입니다.

퇴행성 관절염을 예방하려면 평소에 체중부하가 많은 관절(고관절, 무릎관절, 발목관절, 척추관절)에 너무 반복적인 무리한 작업이나 운동을 피하도록 하세요.
비만인 경우 체중에 의한 부하가 많아지므로, 자신에게 적당한 체중을 유지하도록 하세요.
뛰거나 등산, 계단을 많이 오르내리는 것은 관절에 무리가 될 수 있으므로 수영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을 할 때는 서지 말고 되도록 앉아서 하도록 하세요.
무릎을 꿇거나 쪼그려 앉지 말고, 푹신한 낮은 소파보다는 딱딱하고 높은 의자에 앉는 것이 좋습니다.
의자에서 일어설 때는 무릎의 힘만으로 일어서지 말고, 엉덩이를 의자의 끝부분으로 옮긴 후 팔걸이를 손으로 지탱하면서 일어서는 습관을 기르세요.